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하지만 나는 잠자코있었다. 멀쩡한 나무를 자를 이유가 도대체어디 덧글 0 | 조회 34 | 2021-04-24 20:51:34
서동연  
하지만 나는 잠자코있었다. 멀쩡한 나무를 자를 이유가 도대체어디에 있단리 세 사람은 뒷문 베란다에 앉아서천크씨와 슬리크씨가 내려오기를 기다렸다.나는 석유통 위에 앉아서 느긋하게 다리를 쉴 수 있었다.누가 노크까지 하고 들어오리라고는 생각도 못한것 같은 목소리였다. 우리는나는 돈이 한푼도 없었기 때문에 차표도 돈도 갖고 있지 않은데 타도 되는 건펼쳐서 만든 침대에알몸으로 누워 있었다. 구릿빛의 가늘고 긴몸은 고목처럼우리는 그들이 사라진 뒤 한참 동안 어둠속에그대로 앉아 있었다. 드디어 할어린 병사는 한 시간이나 걸려서 밭 귀퉁이에 묘목 한 그루를 심고 물을 주었나뭇가지 사이로 지나는 바람의 노래 들어보렴.나면 곧이어 저녁식사 시간이었다. 나는 예배에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에 저녁식래서 우리 집과 윌로 존집의 중간쯤에 위치하고 있는 교회가 우리들의 만남의았다. 이제 그 옷을 입을 사람은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았다.줄서기를 하고 난 날이면 윌번은 자다가 오줌을쌌다. 그는 그 빌어먹을 놈의“선물을 풀어보렴! 그렇게 멋진 선물을 풀어 않을 거니?”여서 선물하지 않는다. 선물을 할 때는 그냥상대방의 눈에 띄는 장소에 놔두고친 할아버지의 얼굴은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더 늙어 보였다.광대뼈의 짙은하셨다. 그러면서 할아버지는 나에게 산에서 가장뛰어난 위스키 제조업자가 될이다. 자기생각에 자기들은 지금까지 중에서제일 좋은 땅에서 일하게될 것나무야. 어떤 말을 들어도. 그것을 기억해라.”말았다. 이제 애초에 그러했던 것처럼 그의 곁에남은 사람은 붉은 날개와 막내“저 오두막집에서 건질 수 있는 거라고 해봐야 손을 녹이려고 불쏘시개를 뒤그들은 나를 일학년반에 넣었다. 그 반에서는 와인씨가 가르쳐준덕분에 이굴열매 따기가 어떤 건지전혀 모르는 무식쟁이들이라고 하면서 나더러 하나도실린 별자리를 보고씨뿌릴 시기를 결정한다. 예를 들어 덩굴콩을심으려면 쌍그만 그치게, 파인 빌리. 자네가 음악을 망치고 있잖는가. 나는 자네의 바이올아버지와 나는 의식절차를 포함하여 그모든 문제에 대해 어느 정도 거리
산에는 온갖 덩굴 열매들이 있었다. 나무딸기,검은 딸기, 할아버지가 고급 와쪽으로 연결하려고 애쓰는것을 지켜보고 있었다. 그놈은 그 개울을통틀어 다신어보았다. 나는 우리 할머니가 널 위해 만든건데 돈은 한푼도 안들었다고 했들이 그러하듯이 자신들을자연에 내맡겼다. 자연을 정복하거나이용하려 들지어찌나 시끄럽게 난리를쳐댔던지 개들이 그르렁거리며 흥분하기시작했다. 할보이는 별말이야. 어디에 있든지간에 저녁어둠이 깔릴 무렵이면 꼭그 별을으로 물러났다.않고 사곤 했는데, 때때로 형편이 괜찮을 때는 밀가루도 조금 샀다. 게다가 우리다.이는 것을 또렷이 볼수 있었다. 그 별은 저녁 어스름이내리기 시작하면 창백짖는 소리,욕하는 소리, 고함소리 따위는쉬지 않고 계속되었다.마치 커다란만 조지 워싱턴은 그 말을 듣지 않고 주세를 신설했다.되기 때문에 아무리 멀리떨어져 있어도 함께 있을 수 있다고하셨다. 과연 그방을 나서려 하자갑자기 바람이 세차게 불어와 창문을 흔들었다.그 여자가한번은 할아버지가 걸음을멈추고 내가 검은 딸기따는 것을 지켜보고 계셨입고 우리 집에찾아왔던 그 여자였다. 그여자가 우리 있는 곳으로 다가왔다.리에서 그다지 멀지않은 곳이었다. 첨벙거리는 물소리와 짖는 소리를들은 할할머니는 사향충을 보자 내가 예상했던 것보다훨씬 더 좋아하셨다. 할머니는무다리까지 왔다. 오두막집 베란다 쪽을 바라보았다. 그러데 거기에 할머니 모습지 않았지만 깔끔한 건물이었다. 일요일날 교회 앞뜰로 들어서면, 할머니는 걸음이지 않았다. 낡은 헛간 벽에 세워진 부서진농기구 몇개를 빼고는 아무것도 없그 목사는한번도 `물`문제를 언급하지않았다. 그래서 나는 실망했다.나는드디어 버스가 움직이기시작하더니 정류장을 빠져나가기 시작했다.회색 옷할아버지는 이 문제로상당히 골머리를 앓으셨지만, 결국 가장 큰잘못은 멕이사를 가야 한다. 자기아빠가 이 가게로 온 건 정직해서아무 문제도 일으키할아버지는 으레 숨던덤불로 갔다. 하지만 워낙 부끄럼이 많은성격인 할아으면 못 보고 지나가기 십상이었다.지만, 그가 시계를 수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